2AM의 멤버 정진운이 두번째 싱글 '싸이코'를 무료배포한다.

정진운이 첫번째 솔로앨범에서 락장르를 선택한 데 이어 두번째 싱글에서도 락밴드 음악을 선택해 솔로 활동을 인디락밴드 계열의 음악을 주종목으로 할 지 관심이 주목된다.

정진운은 첫번째 솔로곡인 라라라를 무료배포한 데 이어 두번째 솔로 싱글인 싸이코 음원을 8일 밤 9시부터 24시간 무료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정진운의 두번째 싱글인 싸이코의 음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두번째 싱글 '지금은 아니면'의 티저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싸이코를 발표하는 정진운의 솔로 앨범 프로듀서가 방시혁이라는 점은 정진운의 두번째 싱글 '싸이코'를 예측할 수 있는 키워드 중 하나다. 방시혁은 히트곡 제조기로 불릴 정도로 다양한 히트곡을 만들어냈으며 2AM의 '죽어도 못보내' 역시 방시혁의 곡이다. 방시혁이 추구하는 음악 방향의 핵심은 대중성이다. 가수나 작곡가의 자기표현력을 강조하기보다는 대중들이 좋아할만한 곡을 만드는 작곡가다. 그런만큼 히트곡을 많이 만들어냈다. 팝음악에 기반한 방시혁은 여기에 한국인이 좋아하는 서정성을 녹여내어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곡을 만들고 있다.

그렇다고 방시혁이 팝발라드나 댄스음악에만 일가견이 있는 것은 아니다. 방시혁은 청소년시절 헤비메탈을 즐겨 들었으며, 생애 첫 작곡한 곡도 메탈곡일 정도로 락음악에 관심이 많았다. 실제 밴드 생활을 했을 정도로 락밴드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또 방시혁은 카라와 국가스텐의 합동무대를 주도했을 만큼 댄스음악과 락밴드의 조화를 시도하는 모험가이기도 하다.

그런 방시혁이 정진운과 만났다. 고교시절 밴드 활동을 할 정도로 락에 관심이 많은 정진운이 방시혁과 작업한 첫번째 솔로 앨범은 팝적인 요소가 강한 락음악이었다. 이번에 싸이코를 무료 배표하는 정진운의 솔로 앨범을 위해 윤도현과 국가스텐에게도 곡을 받았다고 알려졌지만 아직까지 공개되고 있지는 않다.
'싸이코'를 무료 배포하는 정진운은 '라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2AM의 곡과는 전혀 다른 락음악에 대한 애정이 높았다.

'싸이코'를 발표하는 정진운은 아이돌로는 처음으로 지산락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논란을 일으켰으나 실제 현장에서는 락밴드로서 실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듣기도 했다. 첫번째 싱글 '라라라' 발표 이후 정진운은 아이돌 최초로 EBS '스페이스 공감'에도 출연했다. 인디밴드들이 참가해 자신들의 음악성을 알리는 음악전문프로그램에 정진운이 참여했다는 점은 주목할만 하다. '싸이코'를 발표 예정인 정진운이 락밴드로서 인정을 받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정진운은 첫번째 싱글 '라라라'가 부드러운 락풍의 노래로 2AM의 이미지를 연장하며 정진운만의 색깔을 만들어낸데 이어 두번째 싱글 '싸이코'를 발표했다. 정진운의 '싸이코'는 아직 음원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두번째 싱글 '지금이 아니면' 티저 영상에서 몽환적이고 사이키델릭한 이미지를 선보이고 있다.

정진운의 자작곡으로 알려진 '싸이코'는 섬뜩한 가사와 몽환적인 멜로디의 곡이라고 알려져있어 더더욱 세간의 관심을 주목시키고 있다. 환한 미소가 눈에 띄는 정진운과 몽환적 멜로디는 왠지 어울리지 않아 보여 더욱 파격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두번째 싱글 '싸이코'에서 스모키 화장과 몽환적 멜로디를 선보이며 파격적인 변신을 한 데는 아이돌이 아닌 락커로서의 정진운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로 읽힌다.

솔로 활동을 시작한 정진운이 다른 아이돌 멤버들처럼 발라드곡이나 아이돌스러운 곡이 아닌 락장르를 선택하면서 이를 부각시키기 위해 지산락페스티벌을 선택한 점은 정면승부를 해보겠다는 의도로 읽혔다. 첫번째 시도에서 성공한 정진운이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내기 위해 두번째 싱글 '싸이코'에서는 좀 더 파격적인, 말하자면 좀 더 락커다운 색깔을 강하게 어필하는 전략을 세운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히트곡제조기 방시혁이 함께한 만큼 인디밴드 성향이 강한 락음악을 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정진운의 싱글을 위해 곡을 만들었다는 국가스텐 역시 몽환적인 가사와 곡을 만드는 인디밴드다. 그런 점을 감안한다면 이번 정진운의 '싸이코'는 몽환적인 가사와 비쥬얼을 앞세운 일렉트로닉락 계열의 음악일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락음악씬에서는 세계적으로 일렉트로닉락 계열이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정진운의 '싸이코'는 2AM의 색깔을 벗어나 정진운만의 색깔을 만들면서도 아이돌 출신인 정진운의 팬들의 정서를 벗어나서는 안된다. 정진운의 변신은 반가운 일이지만 완전 새로운 락밴드 정진운의 탄생은 팬들에게는 생소한 일이 되기 때문이다.

댄스음악의 선구자였던 서태지가 락커로 변신하면서 자신만의 천재적 음악성을 부각시키자 열혈팬들을 제외한 다수의 대중은 그의 음악을 외면했으며, 아이돌 출신에서 락커로 변신한 문희준 역시 자신에게 맞지 않는 하드락을 선택해 팬들의 외면을 받았다.

물론 아이돌 출신의 소이가 인디뮤지션으로 거듭나긴 했지만 소이의 경우는 아이돌 세계를 떠나 새롭게 인디뮤지션으로 거듭난 경우로 '싸이코' 발매를 앞두고 있는 정진운과는 다르다.

아이돌그룹으로서의 정진운이 계속 유지되어야 하는 만큼 정진운의 솔로곡 '싸이코'는 대중들이 좋아할만한 서정성과 파격을 적절히 조합한 새로운 스타일의 곡이 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뒷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